나의 창업 동기와 사명

저의 창업 동기를 솔직하게 말하자면 ‘내 자유를 앗아간 교육 제도에 대한 한(恨)'인 것 같습니다. 저는 입시 지옥을 이겨내고 연세대 경영학과에 진학하였으나, 시간이 흐를 수록 대학 생활에 회의를 느꼈습니다. 그러던 중 우연히 탈학교론을 접하면서 획일적인 현대 교육 제도의 모순을 깨달았습니다. 나아가 현대인이 일종의 Matrix에 갇혀 산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졸업 이후 잠시 몸담은 대기업에서도 염증을 느낀 저는 결국 온라인 교육 개혁을 꿈꾸며 창업을 결심하였습니다.

하지만 저의 원대한 꿈을 담은 첫 프로젝트 엑스쿨(xkool)은 결국 처참히 망하고 맙니다. 돌아보면 학교 졸업장의 대체재를 만든다는 전제 자체에 심각한 결함이 있었죠. 돌아보면 교육 개혁은 너무 크고 복잡한 문제였어요. 학생, 학부모, 학교, 정부, 기업 등 졸업장 하나에 얽힌 집단도 너무 많습니다. 무엇보다 졸업장이란 정부가 공권력이 가치를 부여한 것이기에 이것의 대체제를 만든다는 것은 단지 종이 한 장 인쇄하는 정도의 문제가 아니라는, 어쩌면 너무 당연한 사실을 뒤늦게 깨달았습니다.

두 번째 프로젝트인 커리큘럼 공유 서비스 커리큐는 개발 두 달만에 시제품을 내놓았습니다. 호평도 듣고 주목도 받았지만, 성장은 금방 멈췄습니다. 사용자에게 컨텐츠를 생성하게 하는 것은 생각보다 훨씬 어려웠습니다. 무엇보다 서비스를 만든 동기 자체에 결함이 있음을 발견하였습니다. 학교 공부에 익숙해있던 저는, 모든 공부에서 가장 효율적인 단계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만, 학교 밖 공부에 있어서는 당장의 막막함을 견뎌내고 어떻게든 해 내는 근성이 더 중요한 경우가 많았습니다.


이제와서 돌아보면 제가 다소 나이브했다는 것을 시인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저만의 생각에 빠져 세상을 바로 보지 못했어요. 이제 보니 현대 교육 제도는 제가 생각했던 것 만큼 마냥 부조리하지만은 않았고, 부조리한 부분에 있어서도 최소한 그럴만한 이유는 있었습니다. 게다가 기존 교육 제도를 단번에 바꾸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한 일입니다. 문제 자체는 누구나 인식하지만 정부, 기업, 학생, 학부모 등 많은 이해 관계자가 얽힌 복잡한 문제이니까요. (물론 지금도 변화의 조류는 감지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대인이 보이지 않는 Matrix에 갇혀 산다는 것과, 획일적인 현대 교육 제도가 Matrix의 큰 부분을 차지한다는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습니다. 그래서 현실 속에서 우리가 박탈당하는 가장 중요한 한 가지가 무엇인지 생각해 보았습니다. 우리가 비록 Matrix 속에 살 지라도 '이것만 간직한다면 진정한 자유를 누리며 새로운 도전을 해 나갈 수 있다'고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고민해 보았습니다. 그것은 바로 '호기심'이었습니다!

현대인이 Matrix 속에 있다고는 하지만, 인류 역사상 가장 많은 자유를 누리고 있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특히 웹의 발명으로 열린 온라인 세계는 우리에게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웹이란 결국 웹문서와 웹브라우저 그리고 웹문서를 서로 연결하는 하이퍼링크로 구성되어 있어요. 이토록 단순한 구조이기에 무엇이든 담을 수 있습니다. 어설프게나마 교육 개혁을 꿈꿨던 저는, 이제 사람들의 지적 호기심을 자극하고자 합니다. 웹은 이러한 목표 달성을 위한 좋은 토대가 될 것입니다.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