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 대비를 위한 기본 요령

우선 면접의 기본 자세는 결론부터 말하기 입니다. 그런데 우리 말의 기본구조는 기승전결. 결론이 뒤에 오죠. 그래서 가끔 대화 중에 '그래서 니가 하고 싶은 말이 뭔데?' 하고 끼어들기도 합니다. 남의 말은 끝까지 들어주세요. 하지만 나는 결론부터 말해야 합니다. 그런데 기승전결의 대화 습관을 깨고 결론부터 말하려면 연습이 필요해요. 결론부터 말하는 습관은 면접 뿐 아니라 앞으로 일을 하는데 있어서도 매우 중요합니다.

대입 논술을 두괄식으로 간결하게 쓰라고 하죠. 결론을 앞에 두고 부연 설명을 뒤에 하라는 거죠. 비슷한 답안을 반복해서 채점하는 상황에서 결론이 뒤에 나오면 지겹고 짜증나기 마련. 면접관 역시 고만 고만한 사람들과의 계속되는 면접으로 피곤하기는 마찬가지. 결론부터 말하고 간결하게 대답하세요. 예를 들어,

질문1: "취미 있으세요?"
  • 모범답안: "네. 농구 좋아합니다." (단답형 문제는 그냥 짧게 답하세요. 부연 설명은 후속 질문 들어오면 하세요. 아님 말구ㅋ)
  • 비추답안: "저는 신체가 건강하고 또한 자연을 사랑합니다. 그래서 어쩌구 저쩌구.. (어쩌라고..)

질문2: "매일 야근을 해야 하는 상황이 온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 모범답안: "일단 즐겁게 하겠습니다. 하지만 야근이 계속되어서는 안되겠죠. 따라서 업무 프로세스 개선점을 찾아보겠습니다."
  • 비추답안: "저는 지금껏 개근상을 놓친적이 없습니다. 저희집 가훈은 근면 성실이며 어쩌구 저쩌구..." (이런 답을 듣고 있다보면 면접관은 심지어 자기가 했던 질문을 까먹기도 합니다.. ㅋ)
면접에서 반드시 그리고 가장 먼저 물어보는건 바로 1분 자기 소개. 첫인상이 중요하다는 말 많이 들어보셨죠? 면접에서도 당연히 첫 질문에 대한 대답 그러니까 자기소개가 가장 중요합니다. 자기소개는 전체 면접 방향과 후속 질문을 결정합니다. 그렇다면 여러분들은 자기소개를 어떻게 하시겠어요?

면접에서 강한 인상을 남기려고 이름으로 삼행시를 짓거나 유행어를 쓰거나 심지어 노래를 하는 분도 있더군요. 물론 면접에 정답은 없습니다. 면접관의 질문에 진솔하게 답변하면 되겠죠. 하지만 정답은 없어도 모범 답안은 있습니다. 자기 소개에 있어서도 결론부터 말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럼 자기 소개의 결론은 뭘까요? 모르겠다구요? 역지사지! 내가 지원하는 회사 면접관 입장에서 생각해보세요. 그렇습니다. 자기 소개의 가장 중요한 결론은 바로 회사가 나를 뽑아야 하는 이유입니다.

따라서 자기 소개는 이런식으로 구성하면 좋겠습니다. ①안녕하세요. 저는 누구누구 입니다. ②회사가 나를 뽑아야 하는 이유. ③나의 꿈, 역량, 경험, 성향 등. ④회사의 사업 방향과 비전 그리고 지원 부서의 특성. ⑤앞의 '③, ④'에서 알 수 있는 회사와 나의 궁합. ⑥회사가 나를 뽑아야 하는 이유를 재차 강조. ⑦앞으로 열심히 하겠다는 포부를 간단히 밝힘.

1분 자기 소개는 자기소개서 내용을 바탕으로 하시면 됩니다. (바꿔 말하면 자기소개서 역시 회사가 나를 뽑아야 하는 이유 중심으로 써야합니다.) 제한 시간 1분은 반드시 지키세요! 시간 엄수는 모든 발표의 기본! 또한 영어 자기 소개와, 자기 소개 다음에 이어질 수 있는 후속 질문에 대한 답변도 준비 해 두시고요.
그런데 만일 면접관이, '회사가 무너질 위기가 찾아와서 당신은 지금 당장 출장을 가야한다. 그런데 갑자기 부모님께서 위독하시다면 당신은 어떻게 하겠는가?'라고 물어본다면 어떻게 답변하시겠어요? 이렇게 곤란한 질문을 던지는 면접 방식을 압박 면접이라고 합니다. 피면접자가 압박에 대처하는 반응을 보려는 것이지요.

회사를 위해 출장을 가겠다고 하자니 부모님 버리는 후례자식 되고, 부모님 간호하겠다 그러면 그럼 회사는 망해도 좋으냐 뭐 이렇게 되겠죠. 군대 고참이 후임 갈구듯 무슨 말을 해도 혼나는 상황ㅋ 이럴 때는 둘 중 어느 쪽도 선택하지 않는 재치가 필요합니다. 이를테면,

"제가 이 회사에서 일하게 된다면 회사가 무너질 위기에 처할 일은 없을 것입니다."

이렇게 대답하면 갈구려고 벼르다 허를 찔린 면접관이 오히려 웃겠죠. 하지만 이렇게 다시 물어올 것입니다.

"아 그래도 혹시라도 이런 상황이 온다면 어떻게 하실지 말씀해 주세요."

그럼 이렇게 대답하면 어떨까요?

"저는 회사를 위기에서 구하기 위해 출장을 가겠습니다. 그러나 부모님을 내버려둘 수는 없습니다. 저는 먼저 부모님께 용서를 구하고 형제나 절친한 친구에게 잠시 부모님 간호를 부탁하겠습니다. 그 친구는 저만큼 저희 부모님을 잘 보살펴 줄 것입니다."

이렇게 대답한다면 효심과 애사심 그리고 좋은 인간성까지 보여줄 수 있겠죠. 이렇듯 압박 질문에서는 좋지 않은 상황 중 하나를 선택하라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럴땐 그 어느 쪽도 선택하지 않거나 양쪽 모두를 선택하면서 오히려 압박을 거꾸로 이용하는 재치를 발휘하세요.

근데 한국 사회가 아무래도 좀 경직되고 자기 표현에 익숙치 않다보니 특히 나이드신 분들일 수록, 피면접자가 너무 능수능란한 모습을 보이면 오히려 좋아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피면접자답게(?) 당황하는(-_-;) 모습을 기대하는 분도 있다는 겁니다. 이러한 부분은 그 날 분위기 봐서 적절히 대처하세요.

아무쪼록 이 글이 여러분의 면접 대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기를 바랍니다. 침착하고 진솔하게 답변하시면 준비하신 만큼 좋은 결과 있으실 것입니다. 그럼 여러분의 건승을 기원합니다!

댓글 없음: